차량정보공유
차량정보공유
커뮤니티 > 차량정보공유
[ 겨울철 안전운전 요령 ] 덧글 0 | 조회 219,551 | 2015-10-14 00:00:00
관리자  

울에는 어느 계절보다도 안전운행에 주의해야 한다. 점검 및 정비를 철저히 했다고 해도 안전운전을 하지 않아 사고가 나면 모든 것이 허사이기 때문이다. 제대로 알지 못하면 베테랑도 고생하기 쉬운 것이 겨울운전. 그렇다고 피하는 것이 최선은 아니다. 겨울철 운전요령을 바르게 알고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운전한다면 초보운전자도 겨울이 두렵지 않을 것이다.

겨울운전이 까다로운 이유는 차가운 날씨 때문에 눈이나 비가 얼어버리기 때문이다. 시야를 막고 도로가 미끄러워지기 때문에 눈이 내리는 것도 고충인데 게다가 내린 눈이 녹아 없어지지 않고 얼어 버리면 곳곳에 박힌 지뢰와도 같이 위험한 환경을 만들게 된다. 
달리고 있는데 눈이 오기 시작하면 먼저 워셔액으로 앞유리창을 깨끗이 닦은 후 와이퍼를 작동시키고, 열선 스위치를 넣어 뒤쪽 시야를 확보한다. 눈길, 빙판길에서는 앞, 뒤, 옆면의 교통상황을 잘 파악하고,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차선을 바꾸지 않는 것이 좋다. 갑자기 끼어드는 차가 있으면 피하려고 급브레이크를 밟거나 급핸들조작을 하게 된다. 노면상태가 좋은 도로라면 주변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대처할 수 있으나 빙판길에서는 급브레이크나 급핸들조작이 또다른 사고를 유발할 수 있다. 끼어들려는 차가 있다면 달리던 속도를 그대로 유지하거나 조금 줄여주는 것이 사고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이다.

겨울에는 마른 도로에서의 운전습관대로 운전하면 대단히 위험하다. 접지력이 높은 마른 길에서는 자동차의 엔진에서 나오는 출력이 타이어를 통해 그대로 노면에 전달되기 때문에 별 문제가 없다. 그러나 미끄러운 길은 노면과의 접지력을 떨어뜨리기 때문에 출발할 때 강한 구동력이 있는 1단 기어를 쓰거나 액셀 페달을 세게 밟으면 미끄러질 수 있으므로 2단 기어나 반클러치를 써야 한다. 오토매틱 트랜스미션을 쓰는 차는 셀렉트 레버를 D에 놓았을 때 액셀 페달을 밟지 않아도 차가 천천히 앞으로 나가는 크리핑(creeping) 현상을 이용하면 자연스런 출발을 할 수 있다.

눈이나 빙판이 있는 커브길에서는 운전 테크닉보다 차의 속도를 충분히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코너링 때는 강한 원심력이 작용해 차체가 바깥쪽으로 쏠리게 된다. 이때 원심력은 속도에 비례해 속도가 빠를수록 그 힘이 더 크게 작용한다. 원심력은 타이어의 접지력에 많은 영향을 받는데 눈길이나 빙판길 등 미끄러운 곳에서는 아무리 좋은 타이어를 끼워도 완벽한 접지력을 기대할 수 없다. 진입부가 말라 있다 하더라도 중간에 예측할 수 없는 빙판이 기다릴 수 있으므로 커브를 돌 때는 중간에 브레이크 페달을 밟을 필요가 없을 정도로 충분히 속도를 낮추어야 한다.

속도를 줄일 때는 기어를 낮춰 엔진 브레이크로 먼저 속도를 줄인 다음 브레이크 페달을 여러 번 나누어 밟는 펌핑 브레이크(pumping break)를 쓴다. 눈길이나 빙판길에서 브레이크를 강하게 밟으면 차는 미끄러지면서 돌아버리는 브레이크 록(brake lock) 상태가 되기 쉽다. 브레이크 록이 되면 중심을 잃고 미끄러지는 차를 스티어링 휠로 컨트롤할 수 없다. 만일 코너링하는 도중이었다면 차의 앞쪽이 코너의 바깥쪽으로 돌게 되므로 더욱 위험하다. 
펌핑 브레이크를 쓸 때는 차간거리를 평소보다 두 배 이상 두어야 하고 뒤차와의 거리도 항상 염두에 두어야 한다. 앞차를 보고 적절하게 브레이크를 밟아 안전하게 섰어도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않은 뒤차가 추돌사고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미끄러운 길을 달릴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여유 있는 운전자세다. 브레이크, 핸들, 액셀 등을 급하게 조작하면 타이어가 스핀을 일으키기 쉽다. 차는 일정한 속도로 달리 때 가장 안정된 자세를 갖지만 급핸들조작은 차의 자세를 흐트러뜨린다. 노면상태가 좋은 도로를 달릴 때도 "급"자 붙은 운전을 하면 사고 나기 쉬운데 도로상태가 좋지 않은 눈길이나 빙판길에서는 두말 할 것도 없다.

햇볕이 들지 않는 응달이나 산에서 물이 흘러내리는 곳, 고가도로나 다리 위 등은 얼어 있을 때가 많으므로 항상 속도를 줄여 천천히 통과한다. 특히 다리를 지날 때는 미리 속도를 줄이고 중간에 차선을 바꾸지 않는 것이 좋다. 시간적으로 보면 추워진 날의 저녁부터 다음날 아침까지가 가장 조심해야 할 때다.

터널을 통과할 때는 터널 입구와 속, 출구 등의 노면상태가 다르다는 점에 주의해야 한다. 터널에 들어갈 때는 마른 땅이었다 해도 터널 끝의 노면은 미끄러운 빙판인 경우가 많으므로 출구에서 속력을 붙인 채 빠져나오면 위험하다. 터널 안에서부터 천천히 달려야 한다.

겨울에는 언덕길을 오르기가 힘들다. 제설용으로 염화칼슘이나 모래를 뿌려 놓지만 부분적으로 얼어 있는 곳이 있기 때문이다. 얼음이 녹지 않은 오르막길을 오를 때는 액셀을 부드럽게 밟아 주어야 한다. 액셀을 너무 세게 밟으면 접지력이 약해져 바퀴가 미끄러질 위험이 있다. 오르막길보다 더 위험한 내리막길에서는 풋 브레이크에만 의존하지 말고 엔진 브레이크를 사용하면서 내려가야 안전하다.

차가 많이 다니는 도심의 도로는 눈이 내려도 금방 녹아 없어진다. 그러나 한가한 지방도로나 골목길 등은 한 번 얼면 쉽게 녹지 않는다. 익숙하지 않은 지방도로를 달릴 때는 눈이 얼고 녹은 정도가 다르고 알지 못하는 함정이 눈에 덮여 있을 수도 있으므로 거리를 두고 앞차를 천천히 뒤따라가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퇴근 후 별다른 어려움 없이 집으로 돌아오다가 눈이 채 녹지 않은 집앞 골목에서 사고가 날 수도 있으므로 집 안으로 들어서는 순간까지 긴장을 풀지 않아야 한다.

부분적으로 얼거나 녹은 길을 달릴 때는 차를 세우고 노면을 살펴 상태를 확인하는 것이 안전하다. 얼어붙은 노면은 눈길처럼 확연히 드러나지 않고 희게 보이는 곳, 약간 젖은 듯 보이는 곳, 눈에 덮여 있으나 밑은 빙판인 곳 등 여러 형태가 있다. 부분적으로 얼어 있는 경우는 더욱 판단하기가 어렵다. 여기에 비까지 내리면 노면상태를 분간하기가 더욱 어려워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겨울에는 주차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차를 세울 때는 될 수 있으면 실내주차장을 이용하고, 노상주차장에 주차할 경우에는 차 앞머리가 햇볕이 잘 비추는 곳을 향하도록 놓는 것이 좋다. 추운 곳에 차를 오래 세워 놓으면 배터리의 성능이 약해져 시동이 잘 걸리지 않는 수가 있고, 성에가 끼거나 눈이 얼어붙는 일이 종종 생기기 때문이다.

보디커버를 씌우면 차에 붙은 눈이나 얼음을 제거하는 수고를 할 필요가 없고 차의 보온효과도 좋아진다. 커버가 없으면 신문지나 담요 등으로 앞유리만이라도 덮어둔다. 앞유리를 신문지로 덮어둘 때는 워셔액이나 비눗물을 유리창에 바른 다음 신문지를 덮어야 들어붙지 않는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